[주간팩트체크] '백신에 독성물질', 'LED로 코로나 치료' 외
상태바
[주간팩트체크] '백신에 독성물질', 'LED로 코로나 치료' 외
  • 뉴스톱
  • 승인 2021.09.13 0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군이 아프가니스탄에 100조원 무기 놓고 왔다?
“코로나 백신에 발암 물질인 ‘산화 그래핀’이 들어있다”, “LED 조명으로 코로나 치료한다”, “미군이 아프가니스탄에 100조원 무기 놓고 갔다”. 지난 주 논란의 주장입니다. 한 주 동안 언론에 보도된 팩트체크 관련 주요 뉴스를 소개해 드립니다.
YTN 방송화면 갈무리
YTN 방송화면 갈무리

1. 백신에 독성 화학물질인 ‘산화 그래핀’ 들어 있다?

최근 시중에 유통 중인 모든 백신에 암을 유발하는 독성 물질인 ‘산화 그래핀’이 들어가 있다는 내용이 담긴 글과 영상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반복적으로 공유되고 있습니다. KBS동아사이언스에서 확인했습니다.

영상을 보면 스튜 피터스라는 개인 인터넷 방송에 국제 보건 경제학자라고 자처하는 제인 루비라는 여성이 출연해 충격적인 정보라면서 “화이자 백신에 ‘산화 그래핀’이라는 화학물질이 다량 포함돼 있으며 산화 그래핀은 인체에 치명적인 독성 물질로 세포 안의 모든 것을 파괴”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제인 루비는 스페인 알메리아대학 파블로 캄프라 교수의 보고서를 근거로 들었습니다. “산화 그래핀의 양이 747나노그램으로 화이자 백신 1병 용량의 99.99%를 차지”한다면서 “산화 그래핀이 몸속으로 들어오면 세포 내에서 미토콘드리아를 폭발시켜 염증은 물론 사이토카인 폭풍 등 과잉 면역반응을 일으키고 장기적으로 뇌졸중과 심장마비를 불러온다”고 주장했습니다.

근거로 제시한 보고서는 지난 6월 28일 발행됐습니다. ‘수성 현탁액에서 산화 그래핀 검출’이라는 제목으로 ‘광학 및 전자 현미경 관찰 연구’라는 부제가 붙어 있습니다. 작성자는 스페인 알메리아대학의 파블로 캄프라 교수입니다.

캄프라 교수는 논문에서 택배로 받은 화이자 라벨이 붙은 병에 들어 있는 현탁액 0.45밀리리터를 분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 병은 출처도 알 수 없고 출처에 대한 추적도 되지 않습니다. 병의 내용물이 진짜 화이자 백신인지 아닌지 확인이 불가능하다는 것입니다.

캄프라 교수에게 분석을 의뢰한 사람은 D. 리카르도 델가도 마르틴으로 블로그 운영자입니다. 그는 백신 반대론자로 지속해서 코로나19와 관련해 각종 음모론과 가짜 뉴스를 유포해 왔습니다. 캄프라 교수는 백신 반대론자로부터 의뢰받은 출처도 모르고 추적도 안 되는 표본을 분석해 보고서를 내놨습니다.

또한 캄프라 교수는 전자 현미경과 분광 현미경으로 살펴본 병 속의 내용물 이미지와 기존의 과학저널에 발표된 산화 그래핀 이미지를 비교했는데, 분석 대상이 출처를 알 수 없는 표본 하나에 불과해 연구를 위해서는 더 많은 표본이 필요할 것이라면서 내용물에 산화 그래핀이 포함됐음을 입증할 결정적인 증거를 제시하지 못한다는 점을 인정했습니다.

국내 그래핀 분야 전문가들도 해당 이미지 비교만으로는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결국 이 보고서는 캄프라 교수가 소속된 알메리아대학 당국의 승인을 받지 못했습니다. 알메리아대학은 논문이 공개된 지 나흘 뒤인 7월 2일, 트위터에 ‘알메리아대학은 보고서에 동의하지도 않고 보고서를 공유하지도 않음을 공지한다’는 내용의 글을 게시했습니다.

물에 녹으면서도 거부감이 없이 생체 내에 들어와 분해와 배출이 되는 산화 그래핀은 앞으로 바이오 메디컬 분야에서 활용도가 커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백신에까지 사용됐다는 증거는 없습니다. 화이자사가 미국식품의약국(FDA)과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제출한 자료에도 화이자 백신에 산화 그래핀 성분은 없습니다.

루머의 첫 출처격인 스튜 피터스는 75,000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였지만 반복되는 가짜 뉴스 유포로 유튜브 가이드라인을 위반해 채널이 삭제됐습니다. 또한 제인 루비는 의학이 아닌 심리학 박사학위 소지자임에도 자신의 트위터 프로필에는 ‘의학 전문가’이자 ‘뉴라이트 정치인’이라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면 몸에 자석이 붙는다는 가짜뉴스를 함께 유포하기도 했습니다.

 

2. LED 조명으로 코로나 치료?

LED 조명으로 코로나 바이러스를 치료할 수 있단 내용의 보도들이 최근 온라인에서 관심을 모았습니다. JTBC에서 확인했습니다.

JTBC 방송화면 갈무리
JTBC 방송화면 갈무리

해당 보도들은 미국 유명 경제지 포브스를 인용했습니다. ‘에미트바이오’라는 미국 의료기업이 코로나 유증상자 31명에게 하루 5분씩 목구멍에 LED를 쪼였더니 바이러스 양이 줄었다는 실험 결과를 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대규모 임상 시험 결과도 없고, 미국 보건당국으로부터 인정받았다는 내용도 없습니다.

전문가들은 모두 과장된 내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코로나 환자 5명의 폐에 자외선 조명을 삽관해 효과를 봤다는 연구가 있고, 캐나다에서 환자 10명에게 레이저 치료를 해 성공했다는 주장이 있습니다. 비슷한 실험들이지만 모두 입증 안 된 가설 수준입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자외선을 인체에 직접 사용하는 건 위험하고, 코로나 치료법이 될 수 없다고 현재까지 밝히고 있습니다.

 

3. 미군이 아프가니스탄에 100조원 무기 놓고 갔다?

최근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미군이 아프간에서 철수하면서 850억 달러, 우리 돈으로 100조 원 정도의 무기를 놔두고 갔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SBS에서 검증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아프가니스탄 재건 특별감찰관(SIGAR)의 분기 보고서에서 나온 수치 829억 달러를 의미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아프간 보안군 기금’(ASFF) 항목에 828억 9천977만 달러를 쓴 걸로 돼 있습니다. 전쟁이 일어난 2002년부터 지난 분기까지 쓴 총예산입니다.

아프간 보안군 기금은 미국 의회가 아프간 군과 경찰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했습니다. 예산을 기금 형태로 조성한 뒤 아프간에 지원하는 식입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말한 850억 달러는 20년 동안 들어간 기금을 약간 부풀린 수치입니다.

미국회계감사원(GAO)이 2017년 발행한 보고서에 국방부 예산을 분석한 결과가 포함돼 있습니다. 미국은 아프간에 2002년부터 2016년까지 60만 개가 넘는 무기를 지원했습니다. 보고서에 “무기 및 운송 장비는 610억 달러 가운데 두 번째로 큰 금액으로 29%인 180억 달러였다”는 내용이 있습니다. 2021년까지 최종 액수 역시 그 정도가 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습니다. 828억 9천977만 달러의 30%를 계산하면, 250억 달러, 우리 돈으로 30조 원 정도가 들어간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아프간재건 특별감찰관실(SIGAR)은 ‘아프간 보안군 기금’(ASFF)에 아프간 정부군 급여와 훈련, 인프라 건설 비용까지 포함된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또 다른 논란은 미군이 남기고 간 무기가 사용가능한 지 여부입니다. 미군은 철수와 동시에 군사장비 파괴 작전을 진행했습니다. 탈레반이 재활용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케네스 맥켄지 중부사령관은 기자회견에서 “미군은 앞으로 사용하지 않게 될 장갑차 70대와 험비 27대를 불능화시켰습니다”고 말했습니다. 여기에는 항공기 73대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쓸 만한 무기가 별로 없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특히 미국은 기술 유출 우려 때문에 첨단 기술을 탑재한 핵심 전략물자를 지원하지 않는다고 여러 차례 공언한 바 있습니다.

결국, 미군의 무기가 탈레반에 일부 넘어갔겠지만, 100조 원에 달하는 20년 간의 아프간 보안군 기금이 고스란히 무기화돼 탈레반으로 넘어갔다는 트럼프와 일부 정치인들의 주장은 사실이 아닙니다.

 

4.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팩트체크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기준과 대상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YTN에서 확인했습니다.

YTN 방송화면 갈무리
YTN 방송화면 갈무리

“증권 계좌는 20억 이하, 예금은 13억 이하가 재난지원금 지급 기준이다.” 인터넷 언론에 나온 기사 내용인데, 사실이 아닙니다. 국민지원금은 금융 소득이 일정 기준 이상이면 제외되는데, 지난해 신고한 금융소득 합계가 2천만 원을 넘는 경우에 해당합니다. 따라서 현재 증권 계좌 전체 평가액이 얼마나 되느냐와는 상관없습니다. 주식 배당이나 예금에서 나온 이자 소득 등으로 지난해 얼마를 벌었는지가 기준입니다.

중국 동포도 받는 지원금을 못 받는다며 불만을 호소하는 글이 인터넷에 많이 올라왔습니다. 하지만 중국 동포를 포함한 모든 외국인이 지원금을 받는 건 아닙니다. 정부는 ‘국내에 거주하는 국민’을 지급 대상으로 삼고 있어서, 외국인의 경우 우리 국민과 가족 관계가 있는 경우가 아니라면 국민지원금을 받기 어렵게 했습니다.

정부가 명시적으로 언급한 지급 대상은 결혼이민자 ‘F-6 비자’와 영주권자 ‘F-5 비자’를 가진 사람들인데,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 체류 외국인 2백만 명 가운데 15%에 해당합니다.

뉴스톱   contact@newstof.com  구독하기  
팩트체크 전문 미디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뉴스톱 댓글달기는 회원으로 가입한 분만 가능합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